러블리타운

부여군민에게 투명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.

인쇄 페이스북 트위터

본문 시작

신동엽 시인, 그가 거닐었던 그길에서

  • 작성자전체관리자
  • 작성일2017-12-28 15:47:18
  • 조회수1215
  • 첨부파일
내용보기




신동엽 시인의 생가 주변인 동남리 일대는 새주소로 변경되며 신동엽길로 이름이 지어졌다.

신동엽이 살면서 휘휘 돌아다녔을 법한 그 골목 구석구석을 거닐었다.

이 골목들은 20여년 전엔 중산층들이 모여살던 곳이기도 하다. 양옥으로 지어진 집들이 언덕에 한 가득이다. 지금이야 오랜 세월의 흔적이 묻어있지만 초가집이나 한옥 한채 찾기 어려운 동네다.

20년전 그 동네의 골목을 다시 누벼본다.

신동엽_1
지적공사 뒷편으로 올라가는 길이다. 신동엽생가의 정 반대편 길이다. 궁남초등학교 맞은 편이다.

신동엽_2
담조심이라는 글씨가 눈에 띈다. 노란 담장 색 및에 노란색 꽃이 잘 어우러져 있다.

신동엽_3
나즈막한 오르막이 곳곳에 있는 동네다.

신동엽_4
퇴색된 외벽이 벽돌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.

신동엽_5
겨울 석양이 드리운 골목

신동엽_6
지붕난간 모습. 이제는 보수해야 할 곳이 많은 집들이 됐다.

신동엽_7
철조망이 담장 위에 놓여 있다. 좀도둑이 많던 그 시절은 이런 담장들이 많았다. 심지어 깨진 병을 꽂은 뒤 콘크리트로 마감하던 게 유행같던 시절이었다.

신동엽_8
대문 옆 포인트가 특이하다. 이런 대문 디자인은 다른 집들도 많이 있었다.

신동엽_9
신동엽_10
신동엽_11
이 집 대문 좌우는 짙은 보라색이 포인트가 돼 있다.

신동엽_12
정비된 신동엽길. 그 언덕에서 바라본 금성산. 좌측에 부여성당이 보인다.

신동엽_13
오른쪽으로는 큰 교회가 보인다.

신동엽_14
골목 어귀의 풍경.

신동엽_15
오래된 하수구 뚜껑.

신동엽_16
기와집 한채가 눈에 들어왔다.

신동엽_17
2015년에 지어진 동남 5리 마을회관.

신동엽_18
동남5리 마을회관 서편으로 나무가 우거진 공터가 있다.

신동엽_19
담벼락 아래 심겨진 파. 꺾여져 있지만 그 빛깔은 여전히 푸르르다.

신동엽_20
옥상 난간. 옛날에 한창 유행했던 디자인이다.

신동엽_21
신동엽_22
꽤 높은 옹벽이 새롭다. 이곳은 길이 없었다. 주택들이 빼곡히 있었지만 새로 길이 났다.

신동엽_23
한 노인이 힘겹게 오르고 있는 계단.

신동엽_24
예전에 사용했던 동남5리 청년회 사무실. 컨테이너박스 아래에는 누군가 길고양이에게 쉴 수 있는 집과 먹이를 주는 듯 했다.



신동엽 시인, 그가 거닐었던 그길에서 사진1

제4유형
본 저작물은 "공공누리" 제4유형:출처표시+상업적 이용금지+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