러블리타운

부여군민에게 투명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.

인쇄 페이스북 트위터

본문 시작

내산면 주암리- 1400살 먹은 은행나무

  • 작성자전체관리자
  • 작성일2017-11-01 16:41:38
  • 조회수139
  • 첨부파일
내용보기




내산면 주암리는 은산과 경계를 이루는 축융봉(祝融峰) 아래에 자리한다. 내산면은 대부분 돌산이 많다.

주암리 은행나무는 1400년의 역사를 안고 있다. 백제시대 웅진(현재 공주시)에서 사비(현재 부여군)로 도읍을 천도했던 성왕이 좌평 맹씨에게 이 나무를 내렸다는 기록이 있다.
주암리_1
큰 은행나무를 카메라에 담기는 쉽지 않다. 뒤로 수십 걸음 물러나야 그나마 이 정도의 모습을 수평구도로 잡을 수 있다.

전염병이 돌았을 때, 이 마을만은 화를 당하지 않았다고 한다. 그래서 이 나무를 영목(靈木)으로 여기고 정월 초 사흩날 이곳에서 향단제를 지내는 풍습이 아직까지 내려오고 있다.

천연기념물 제320호인 주암리 은행나무는 그 둘레가 무려 12m나 된다고 한다. 어지간한 성인남성 대여섯이 손을 이어 잡아도 그 끝이 닿을까 말까 하다.
주암리_2
삭막하던 동네가 안내판 하나로 친근해졌다.

전에는 철재로 이 나무 주변을 둘러놨지만, 관광상품화 되지는 못했다. 그저 보호수의 존재가치만 있었다.

역사적으로 보나, 그 수명으로 보나 이 나무는 관광상품이다.
주암리_3
나무에 커다란 구멍 맞은 편에 다시 하늘이 보인다.

주암리_4
은행잎이 허리춤에 삐쭉 나와 볕을 쐐고 있다.

주암리_5
구멍이 난 나무를 메웠다.

주암리_6
나무에 반대 편 구멍에는 뱀이 허물을 벗어놓았다..

주암리_7
주암리 은행나무 주변에는 무수히 많은 은행이 떨어져 있다. 그런데 아무도 주워가지 않은 듯 그 자리에서 볕을 쐐며 말라간다.

주암리_8
주암리_9
은행나무 앞 벽화가 그려있다. 마을 전체가 이렇게 뒤덮이면 좋을 것 같다.




내산면 주암리- 1400살 먹은 은행나무 사진1

제4유형
본 저작물은 "공공누리" 제4유형:출처표시+상업적 이용금지+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