러블리타운

부여군민에게 투명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.

인쇄 페이스북 트위터

본문 시작

정암리 맛바위와 연꽃 밭

  • 작성자전체관리자
  • 작성일2018-05-01 10:17:05
  • 조회수445
  • 첨부파일
내용보기




정암리_1
▲맛바위서 바라 본 규암면과 부여읍.

정암리 맛바위는 부여지역 금강에 떠 있는 유일한 바위다. 섬은 여럿 있지만, 정자가 세워졌던 강에 담긴 바위는 이곳이 유일하다.

맛바위는 기록에 의하면 범허정(汎虛亭)이라는 정자가 있었다고 한다. 실제로 그 곳에는 정자의 기둥이 있던 자국이 여럿 남아있었다.

정암리_2
▲큼지막한 구멍이 나 있다

정암리_3
▲근처에는 작은 구멍도 보였다.

바위는 마을과 아주 맞닿아 있지는 않지만 그리 멀리 떨어져 있지도 않다. 조심스레 수풀을 밟으면 맛바위에 걸어갈 수 있다.

범허정은 조선시대 명종 때 영의정 상진이라는 사람이 지었다고 한다.

정암리_4
▲범허정이 있던 맞바위.

바위 위에 서면 규암면과 부여읍이 한 눈에 들어온다. 강 저만치에 새로 지은 부여대교도 확연히 눈에 띈다.

강이 굽이쳐 이 근방으로 휘돌아 나가는 모습. 그리고 오래된 양수장 앞에 걸쳐 있는 조각배 하나가 운치를 더한다.

정암리_5
▲이곳은 한 여름에는 화사한 연밭으로 바뀐다.

바위에 있는 마을은 연꽃 밭이 있다. 마을에서 심어놓은 연꽃은 여름에 화사하게 피어난다.
연지 중간에는 나무 한그루와 의자는 여름 꽃을 피워낸 그 모습을 상상케 한다.



정암리 맛바위와 연꽃 밭 사진1

제4유형
본 저작물은 "공공누리" 제4유형:출처표시+상업적 이용금지+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.